태그

, , ,

갑자기 그런 얘기가 떠올랐다.

의부증이 심한 아내가 남편 옷에서 아주 작은 터럭이라도 빌미 삼아 바람 피운 걸 추궁하던 어느 날, 아무리 살펴보고 털어봐도 조그만 티끌 하나 찾을 수 없자 남편에게 이렇게 소리를 질렀다.
“하다하다 이제 대머리랑 바람 피우냐?”

막무가내로 의심하고자 하면 막을 방법이 없다.
김 씨, 공 씨를 보니… 아, 공 씨는 혹 직업정신(?)인가???(산재 처리는 되는지…)